신가재개발1공인중개사사무소

안성희

/010-9950-7764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서울 아파트 매매가 첫 10억 돌파…2013년 이후 2배↑

중앙일보입력 2020.08.12

서울 아파트의 가구당 평균 매매가가 처음으로 1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013년 5억원 초반을 기록했던 가격이 7년 만에 2배 가량 오른 것이다. 강남 3구(강남, 서초, 송파)를 비롯해 마ㆍ용ㆍ성(마포, 용산, 성동)과 광진구 등이 상대적으로 많이 오르면서 평균 매매가를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됐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7월말 기준 서울 아파트의 가구당 평균 매매가는 10억509만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처음으로 20억원을 돌파한 강남구와 20억원에 육박한 서초구의 경우 최근 2~3년새 재건축을 통해 구축아파트가 새 아파트 단지로 탈바꿈하면서 서울 전체 시세를 이끌고 있다.

서울 자치구별 가구당 평균 매매가는 강남(20억1776만원), 서초(19억5434만원), 송파(14억7738만원), 용산(14억5273만원), 광진(10억9661만원), 성동(10억7548만원), 마포(10억5618만원), 강동(10억3282만원), 양천(10억1742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영등포구와 중구 등 나머지 16개 구는 10억원 수준을 넘지 못했다.

▲ 서울 아파트 가구당 평균 매매가격 추이 [자료 부동산114]


이런 가운데 지난 12ㆍ16 부동산 대책과 경기침체 여파로 잠시 하락했던 서울 아파트값은 5월말 상승 반전 이후 최근 11주 연속 상승세를 나타냈다. 정부의 각종 대책 발표에도 6월 아파트 거래량이 저금리 유동성과 절세매물 영향으로 급증했고, 7월 월간 상승폭도 지난해 12월(1.08%) 이후 가장 높은 0.96%를 기록했다. 내 집 마련 수요자들의 매수세가 여전히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 서울 구별 가구당 평균 매매가격 상위 지역(단위 만원) [자료 부동산114]


부동산114 관계자는 “특히 거래량이 크게 늘어난 이후에는 수요층이 원하는 알짜 매물들이 잠기면서(매물 잠김) 매도자 우위의 시장으로 재편됐다”며 “이 때문에 매도자가 기존 고점보다 높은 가격 수준..[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