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가재개발1공인중개사사무소

안성희

/010-9950-7764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태릉 1만가구, 과천 4000가구, 용산서 3100가구 나온다

중앙일보입력 2020.08.05

서울 노원구 태릉골프장에 1만 가구 규모의 ‘미니 신도시’가 조성된다. 서울 용산의 예전 미군기지 캠프킴과 상암DMC, 경기도 과천 정부과천청사 일대 등 이른바 ‘노른자위 땅’에도 주택이 공급된다. 도심 내 군부지와 공공기관 이전·유휴 부지 등 신규 택지 개발을 통한 주택 공급 예상 물량은 3만3000가구다. 

정부는 4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서울권역 등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정부가 발표한 추가 공급 물량은 13만2000가구다. 이 중 공공 참여형 고밀 재건축과 고밀재개발 등을 통해 7만 가구가 공급된다. 기부채납 조건으로 용적률을 300~500%로 상향 조정하고, 아파트 층수 제한인 ‘35층 룰’도 풀어줘 주택 공급을 늘린다는 것이다. 
  
이에 더해 정부는 용산정비창 부지의 용적률을 상향 조정해 당초 발표(8000가구)보다 2000가구를 늘린 1만 가구를 공급한다. 또 하남 교산과 고양 창릉 등 3기 신도시의 용적률을 높여 공급 물량을 2만 가구로 확대한다. 다만 총 공급 규모 중 분양 물량은 정해지지 않았다.
  

▲ 3만3000호 짓는 신규 택지는 어디.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이번 대책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서울 용산·태릉, 경기 과천의 알짜 땅이 신규 택지로 공급된다는 점이다. 가장 규모가 큰 부지가 서울 공릉동 태릉골프장(83만㎡)으로 1만 가구가 들어서게 된다. 송파구 헬리오시티(9510가구) 수준의 미니 신도시다. 국공유지인 만큼 공급에 속도를 낼 수 있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내년 말 사전청약이 목표다. 
  

▲ 용적률 상향한 공공 재건축 배분 구조.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태릉의 경우 교통 등 주거 인프라를 갖추는 것이 주요 과제다. 태릉골프장 인근은 남양주 별내지구와 구리 갈매지구 영향으로 평소에도 상습 정체구간이다. 노원구도 당장 이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국토부가 공급 계획과

▲ 수도권 공급 13만2000호는 어떻게.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