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가재개발1공인중개사사무소

안성희

/010-9950-7764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강남집 하루 178건 대물림…7·10 대책 후 증여 '열풍'

중앙일보입력 2020.07.23

종합부동산세와 양도소득세를 대폭 강화하기로 한 정부의 7·10대책 이후 서울 강남에서 아파트 증여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 하루 최대 200가구 가까이 명의가 바뀐다.   
  
22일 법원등기 현황에 따르면 지난 11~21일 서울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 집합건물 증여 신청 건수가 708건으로 하루(주말 제외) 평균 101.1건이었다. 하루 100건 넘는 증여는 처음이다. 앞서 1~10일 평균(16.1건)의 7배다.
  
지난 17일 하루 동안만 178건이 신청했다. 강남구가 75건이었다. 집합건물은 소유자가 여럿으로 나눠진 건물로 집합건물 증여 대부분이 아파트다. 
  

▲ 7.10대책으로 보유세 '폭탄'을 안게 된 서울 강남에 증여가 급증하고 있다. 22일 오후 촬영한 서울 강남지역 아파트.


7·10대책 전·후 일평균 56.5→311.6
 
서울 전체로도 기록적이다. 7·10대책 이전 하루 평균 56.5건에서 311.6건으로 5배 급증했다. 전체 증여에서 강남3구가 차지하는 비중이 28.5%에서 32.5%로 올라갔다. 
 

7·10대책 후 증여 급증은 정부의 세제 강화 때문이다. 정부는 7·10대책에서 내년 다주택자 종부세율을 0.6~2.8%포인트씩 올려 지금의 두배 수준이 되도록 했다. 내년 6월부터 양도세도 현재 기본세율에 더하는 10~20%포인트의 가산세율을 20~30%포인트로 높인다.
  
다주택자들은 당장 목돈이 들어가는 증여세를 내더라도 매년 내야 하는 종부세 등을 고려하면 증여가 유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강남에서 공시가격 15억9000만원과 29억3700만원 두 채를 가진 다주택자의 종부세가 올해 5700만원에서 내년 1억2500만원으로 2.2
..[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