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가재개발1공인중개사사무소

안성희

/010-9950-7764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건설사 물량 조절…오피스텔 수익률 하락세 진정되나

중앙일보입력 2020.06.29

하락세가 이어졌던 오피스텔 수익률이 반등할 지 주목된다. 아직 하락세가 멈춘 것은 아니지만 건설사들이 분양물량 완급 조절에 나서는 분위기인 데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주택시장에 집중됐기 때문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5월말 기준 전국 오피스텔 평균 임대수익률은 연 4.84%으로 조사됐다. 수도권과 광역시 중 대전(7.26%), 광주(6.52%), 인천(5.77%), 부산(5.16%), 경기(4.80%), 대구(4.63%), 서울(4.50%) 순으로 수익률이 높았다. 이런 가운데 오피스텔 입주물량이 크게 늘어난 이후 수익률은 장기간 하향 안정세를 이어가고 있다.

일반적으로 오피스텔이나 상가 등 임대 목적의 수익형 부동산은 안정적인 월 수입을 누릴 수 있어 저금리에 투자수요 유입이 늘어나는 물건으로 분류된다. 하지만 초저금리에 건설사가 최근 3~4년 사이 공급량을 크게 늘리면서 오피스텔 수익률 하향세를 이끈 것으로 분석됐다.
 

▲ 전국 오피스텔 입주물량, 임대수익률 추이(단위 연 %, 실) [자료 부동산114]


지난해 하반기에만 4만8146실이 쏟아졌으며 올해 상ㆍ하반기(상반기 3만3910실, 하반기 4만127실)에도 적지 않은 물량이 입주할 전망이다. 하지만 내년부턴 입주물량이 크게 줄고 2022년까지 감소 추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과잉 공급으로 오피스텔 임대시장이 위축되면서 건설사들도 분양물량 완급 조절에 나서는 분위기다.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연 평균 8.5만실 가량을 쏟아냈지만, 2019년과 2020년에는 각각 4만6991실과 4만161실로 대폭 줄어들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이처럼 건설사들이 물량 조절에 나서면서 최근 분양한 단지의 청약경쟁률도 상대적으로 높게 형성되는 모습이다.
 

▲ 수도권, 광역시 오피스텔 임대수익률(단위 %) [자료 부동산114]


실제로 인천 연수구 ‘힐스테이트 송도 더스카이’를 비롯해 부산 남구 용호동 ‘빌리브 센트로’, ..[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